경북아동보호전문기관홈페이지 입니다.


제목: [뉴스피처] 훈육이냐 학대냐…"아이 가둔 건 유사한데 왜 처분은 다를까"


글쓴이: abuse119

등록일: 2020-05-07 10:19
조회수: 13
 
(서울=연합뉴스) 2018년 7월 당시 6살이던 A군은 어린이집 화장실에서 55분 동안 나오지 못하는 벌을 받았습니다. A군은 다음날에는 61분, 그다음 날에도 화장실에 격리됐는데요. 경찰이 이를 아동 학대로 간주한 것과 달리 지난달 창원지검은 해당 교사들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에 대해 아동 전문가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번 판단이 이후 발생할 유사 사건에 면죄부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http://www.yna.co.kr/view/AKR20200504120500797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8개월 넘게 이뤄진 계모의 학대, 아이 죽은 뒤 알려졌다
▽ 다음글: 4세兒 78cm 높이 교구장 앉힌 교사..法 “정서적 학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