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아동보호전문기관홈페이지 입니다.


제목: 구미 어린이집 아동학대 '정서적 학대'만 인정 논란


글쓴이: abuse119

등록일: 2019-03-13 15:14
조회수: 51
 
[구미] 구미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이 신체적 학대행위를 했는데도 검찰·경찰이 ‘정서적 학대’만 인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학부모 반발로 검찰이 재수사를 결정했지만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사건은 지난해 8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구미 고아읍 한 민간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아동을 때리고 밀치는 등 신체적 학대를 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이 해당 어린이집 CCTV 영상 분석 등 수사를 벌인 결과 보육교사 2명이 5개월간 아동 5명에게 76건의 학대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CCTV 영상엔 보육교사가 아이를 밀어 얼굴을 방바닥에 부딪히게 하는가 하면 다리로 아이를 짓누르거나 밀어 넘어뜨리는 등 신체적 학대행위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피해 아동 부모들은 “보육교사가 점심시간에 밥을 억지로 아이 입 속으로 넣다가 토한 음식을 다시 먹였다”면서 “이후 아이들이 공포에 질린 듯 오줌을 싸거나 틱장애 증상까지 보였다”고 호소했다.

(이하중략)

http://www.yeongnam.com/mnews/newsview.do?mode=newsView&newskey=20190311.010090740150001

출처:영남일보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학대혐의' 인강학교 교사 등 5명 기소..반복되는 특수학교 폭행 왜?
▽ 다음글: 다투는 만3세 아이들에 학대행위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집행유예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